Sealed Eternity
                                                                                                                                                                                                                                                       Artist's Statement


In my previous works, I presented a contemplation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through infinite space; my newwork Sealed Eternity expands on my own story ranging over the past, present, and future.
In the work “Sealed Eternity_Past”, the journey to the past begins by engraving the journey from the cradle tothe present time in the mirror; this work brings my memories back to life. The memories meet in a point from thepast to the present. The work listens to my past that was unsettled for a long time, looking back on each path oneby one. The endless paths spread in all directions in the mirror, come up as a ray of light, and are reflected as othershattered spaces. The spaces serve as not only my own places, but also passages connected to other people.Since all the paths are interconnected, they meet in Jeju-do, overlapping with each other where I am workingnow. The experiences given to me while I stayed in the Art Studio at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providedme with better chances to encounter my inner self than ever before. The work ”Sealed Eternity_Present” bears theimages of mountains, the sky, and the sea in Jeju in the mirror. The images carved in the mirror transparently lift theboundary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on the edge of consciousness. It can also play the role of an instrument to faceup to reality instead of unreality.
The work ”Sealed Eternity_Life”, displayed on the 2nd floor, consists of two videos: sunset and sunrise, taken onJeojiOreum. They are projected and reflected by mirrors, which signifies an allegorical symbol of birth and death.Life and death are a fact of life. No one can avoid death. However, most people often forget this obvious truth in theirdaily lives. The time that reminds people of their mortality can be a passage of life to humanity. In addition, it inducesreflective thinking on our lives, which are likely to be immortal in an endless repetition of dark and light.
Upon entering the exhibition hall on the first storey, visitors will see omegas engraved innumerably on the ceiling. They will also meet alphas repeated endlessly on the floor when leaving the exhibition hall on the second storey. By connecting the ceiling of the first storey and the floor of the second storey, the work is a symbol of the human being as a microcosm of the whole universe. “Sealed Eternity_ Å, Ω”, which is connected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as a whole, shows not the end from the beginning but another beginning. I hope that we who are living in the past, present, and future can take time to look back on our only life bycanceling time controlled by our thoughts.



봉인된 시간


                                                                                                                                                                                                                                                                                                  작가노트


지난 작품에서 무한 공간을 통한 실재와 허구의 사의에서 사유하는 작품을 제시 했다면 이번 작품 <봉인된 시간 (Sealed Eternity)>에서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시간을 따라가며 내 자신의 이야기로 확장시킨다.
<봉인된 시간_과거(Sealed Eternity_Past)>에서는 태어나면서부터 현재까지의 여정을 거울 속에 새겨 길 하나하나에 기억을 되살려 과거로의 여행을 시작한다. 그 기억은 과거에서부터 현재까지 한길에서 만난다. 길을 하나하나 되돌아 보며 오랜 시간 동안 나의 불확실했던 과거에 대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거울 속 사방으로 끝없이 펼쳐진 길들은 하나의 빛으로 다가오며 또 다른 조각난 공간들로 비춰진다. 이 공간은 나 자신의 공간인 동시에 타자와 연결된 통로인 것이다. 이 모든 길들이 연결되어 지금 현재 작업하고 있는 제주도로 중첩되어 만난다. 제주현대미술관 창작스튜디오에서 머무르며 경험한 시간은 그 어느 때보다도 나에게 있어서 내면의 자아와 만나는 기회가 되었다. <봉인된 시간_현재(Sealed Eternity_Present)> 작품은 거울에 제주의 산과 하늘과 바다의 형상이 새겨져 있다. 거울에 투명하게 새겨진 모습은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에서 허구와 실재의 사이의 경계를 무너뜨린다. 그리고 단지 허구의 세계가 아닌 현실을 바라보게 되는 도구가 되기도 한다.
2층에 설치된 <봉인된 시간_삶(Sealed Eternity_Life)>의 작품은 저지오름에서 촬영한 일몰과 일출의 2개의 영상으로 구성된다. 양쪽 벽면으로 거울에 의해 투사되고 반사되는 이 영상은 인간의 탄생과 죽음의 알레고리적 상징이다. 인생의 주어진 시간 속에서 삶과 죽음은 무엇보다 극명한 진리이다. 우리는 죽음을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이렇게 명백한 사실을 대부분의 사람들은 망각한 채로 살아갈 때가 많다. 유한한 인간임을 상기시켜 주는 시간은 인간에 있어서 삶을 살아가는 하나의 통로일 것이다. 어둠과 밝음의 끝없는 반복 속에서 우리의 영원할 것 같은 삶에 대한 반성적 사고를 유도한다.
전시장 1층 입구에 들어서면 천정에 끝없이 새겨진 오메가와 2층 전시장을 나가면서 바닥에 놓여진 끝없이 반복되는 알파를 만난다. 1층 천장과 2층 바닥으로 서로 연결된 이 작품은 인간인 소우주를 상징하는 동시에 온 우주를 담고 있다. 시작과 끝이 하나의 통로로 연결된 <봉인된 시간_Å, Ω (Sealed Eternity_ Å, Ω)>는 시작에서 끝이 아닌 또 다른 새로운 시작인 것이다. 봉인된 시간 (Sealed Eternity)속에서 과거, 현재, 미래 동시에 살고 있는 우리는 자신의 생각에 의해 지배되고 있는 시간을 해제함으로써 유일한 삶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는 기회를 가져보길 희망한다.